• 최종편집 2024-05-20(월)
 
충청남도청사.jpg
▲ 충청남도 청사 전경 [사진=충남도]

 

충남도는 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15개 시군과 충남형 탄소중립 실천 종합계획을 공유하고 탄소중립 이행 및 환경정책 관련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2024년 제2회 도ㆍ시군 환경부서장 회의’를 개최했다.


도와 시군 환경부서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회의는 도 현안 및 시군 협조 사항 전달, 시군 현안 및 건의 사항 수렴, 종합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 도는 충남형 탄소중립 포인트제 구축·운영을 위한 각 시군의 협력을 요청했다.


충남형 탄소중립 포인트제는 도민 누구나 온실가스 감축 활동에 참여하고 포인트로 보상받을 수 있는 시스템으로, 도는 이를 기부하거나 마트ㆍ음식점 등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각 시군 지역화폐와 연계를 추진 중이다.


아울러 ▲2025년도 기후위기 취약계층ㆍ지역 지원 ▲탄소중립 선도도시 선정 대응 ▲수소충전소 구축 ▲지역화학사고대비체계 구축 ▲농촌폐기물 수거 인력 및 장비 지원 ▲생활폐기물 공공선별시설 내 광학선별기 설치 ▲여름철 물놀이형 수경시설 점검 강화 등 해당 부서별 환경 현안에 대한 시군의 적극적인 대응과 협조를 강조했다.


시군에서도 ▲환경개선부담금 징수 제고율 목표치 조정 ▲성환천 비점오염저감시설 설치 ▲군 소음피해 보상금 신청 절차 개선 ▲야생동물 농작물 피해보상 지원 확대 ▲탄소중립포인트(에너지분야) 지원 확대 등을 도에 건의했다.


구상 도 기후환경국장은 “도는 도민이 일상생활 속에서 탄소중립을 실천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충청남도 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충남형 탄소중립 오픈플랫폼 구축ㆍ운영, 농촌쓰레기 수거체계 개선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라며 “시군과 소통과 협력을 통해 지역 현안을 해결하고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환경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926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도, ‘2024년 제2회 도·시군 환경부서장 회의’ 개최…현안 공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