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플라스마.jpg
▲ 플라스마 기술 [사진 = 그라포체 Graforce GmbH]


독일 베를린 기술업체 그라포체(Graforce)가 다양한 분야에서 적용할 수 있는 자체 보유 기술 '플라스마 분해 기술'을 통해 앞으로 수소 생산과 이산화탄소 제거 기술 부문에도 혁신적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플라스마는 고체, 액체, 기체와는 다른 성질을 갖는 제 4의 물질 상태로 여겨지며, 이 플라스마 기술은 탄화수소와 암모니아 분해, 합성 메탄 생산, 폐수 처리 등의 영역에서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다.

 

'플라스마 분해 기술'은 이온화된 플라스마의 고유한 특성으로 촉매 반응을 이용해 화학 반응의 효율을 극적으로 개선시키고, 재생 가능한 전력 소비를 기존의 수소 생산 기술과 비교했을 때 80% 가까이 감소시킨다. 

 

또 천연가스와 바이오가스를 수소와 고체 탄소로 분해하며 암모니아 또는 액화 NH4를 수소와 질소로 변환시킨다.

 

이런 에너지 효율성 이외에도 '탄화수소 플라스마 분해 기술'은 이산화탄소 제거 기술에도 새 지평선을 열었다. 바이오메탄을 수소와 고체 탄소로 변환시켜 고체탄소를 부산물로 활용할 수 있고 이 부산물을 땅에 묻히거나 건설 자재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따라서 간접적이고 영구적인 방법으로 대기중에서 CO2(이산화탄소)를 제거해, 연간 전 세계 온실가스의 약 3%에 달하는 1.5기가톤 이상의 CO2(이산화탄소)를 감축시킬 수 있다. 이 기술은 기후 변화에 맞서고 있는 국제 사회의 노력에 힘을 보태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라포체는 이 기술의 잠재력을 증명하기 위해 독일과 오스트리아 두 나라에 2채의 시설을 건설했다. 앞으로 2024년 5월부터 이 시설들은 매일 천연가스와 암모니아로부터 생산하는 깨끗한 수소의 양이 합쳐져 1.2톤에 달할 것으로 예측한다. 더불어 메탄 분해를 통해 생산되는 고체 탄소는 농업영 흙의 품질을 개선하는데 사용된다.

 

그라포체의 최고경영자이자 설립자인 옌스 항케(Jens Hanke)는 "우리의 플라스마 기술이 기존의 인프라를 활용해 CO2 배출 없이 열을 생산함으로써 주요 물질 주기를 혁신시키고 실현 가능한 탈탄소화 방법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온실가스 배출을 혁신적으로 감소시키는 중요한 기술이다"고 덧붙였다.

 

31017998_20240228151255_8398578019.jpg
▲수소 생성 플라스마 기술 [사진 = 그라포체 Graforce GmbH]

 

이 기술은 원요 및 가스, 화학, 에너지 생산, 모빌리티 산업과 같은 주요 산업의 효율성과 지속 가능성을 개선한다.

 

앞으로 그라포체는 엔지니어링, 조달, 건설 분야의 주요 회사와 협력해 고객 니즈에 맞춰 모듈러 시설의 규모를 확장할 계획이다. 이 기술이 가진 기술적, 상업적 잠재력을 충분히 이용하기 위해 그라포체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확대해 수소 기술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린다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0

  • 694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1세기 에너지 혁신 : 그라포체, 플라스마 기술로 수소 생산 및 CO2 제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