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대전광역시청사.jpg
대전광역시 청사 전경 [사진=대전광역시]

 

대전시는 8일 2050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공동위원장 유득원 행정부시장, 이기백 한국화학연구원 탄소중립전략센터장)를 개최하고 ‘대전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을 심의ㆍ의결했다.


위원회는 건물, 수송, 에너지 분야 전문위원들의 심도 있는 토론을 거쳐 ‘대전광역시 탄소중립ㆍ녹색성장 기본계획(안)’을 최종 확정했다.


‘대전광역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에는 「지역탄소중립을 선도하는 일류녹색경제도시, 대전」 이라는 비전 아래 2030년까지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40% 감축을 목표로 건물, 수송, 농축산, 폐기물, 흡수원의 5개 분야 85개 세부시행계획이 담겨있다.


수소트램, 통합바이오가스화시설 같은 굵직한 신규사업 이외에도 공용자전거 타슈 확대, 친환경차 보급 지원, 다회용기 사용 활성화 대책과 같은 시민 생활과 밀접한 사업들로 구성해 탄소중립 시대를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전문가, 시민단체, 시민 등 다양한 눈높이의 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생활 속에서의 탄소중립 실현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정책을 반영했다.


유득원 대전시 행정부시장은 “온실가스 감축과 더불어 환경과 경제의 선순환 정책을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에 담았다”면서 “시는 미래세대 생존 보장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947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